티스토리 뷰

댓통령님 지시로 하루만에세 부담 소득 기준, 3450만 원→5500만 원 상향되었다.

‘증세 없는 복지’에 대한 대단한 po의지wer시다.


조세저항의 원인이 어디 있는지 아직도 방향을 못 잡은 건가. 아아~ 그게 아닌가.

당정청의 대기업/부자 감세 철학에서 나오는 일관된 정책들인 건가. 그런거면 소름돋음. 레알 킹왕짱.

정말 대.다.나.다.


나는 증세에 화가 나는 게 아니다. 

조세정의나 형평성까지 말할 것도 없다.

하루만에 손바닥 뒤집을 정도로 형편없는 졸속 정책으로 월급쟁이들만 털려고 하니 뿔 난 거다.

행정가들이 무섭고 눈치 보여서 바꿨어요 뿌잉뿌잉~ 하다면 더 경악스러울 일이다.





오후에 당정청 “증세도 없고 복지 축소도 없다” 는 기사가 떴다.

…아! 이게 말이야 방구야 ㅋㅋㅋㅋㅋ


가능하다면 대단히 위대하신 가카의 창조경제시다.

혹시 또 미래의 후손들한테서 땡겨 오시려는 건 아니겠지이미 4대강 녹조 재앙만으로도 눈물이 난다.



복지 확대를 위해서 필요한 재원 확보를 위해서 증세는 불가피하다. 


대선 때 공약으로 한쪽은 부자 증세 기조로 법인세와 소득세를 인상해서 마련하겠다고 했다. 

다른 한 쪽은 증세는 필요없고, 아끼고 지하경제 활성화 시켜서 잘 하면 된다고 했다.



잊지 않고 지켜보겠다.

댓글
댓글쓰기 폼